Best-of-breed Strategy vs. Integrated Bundle Strategy

INSIGHT 2021년 1월 18일

최근 90년 만에 Dow Jones 30에서 Exxonmobil이 빠지고 Salesforce가 들어가는 사건은 ‘소프트웨어와 클라우드가 집어삼키는 세상’을 대변하는 것 같은데, 이런 Salesforce가 Slack을 약 $28B에 인수하면서 또 한 번 놀라움을 자아냈습니다.

산업 전략적으로 살펴보면 “Integrated Bundle Strategy”로 대변되는 Microsoft의 MS Office, Google Workspace와 “Best-of-breed Strategy”의 Slack, Zoom 등과의 치열한 격전 속에서, CRM을 중심으로 강력한 생태계를 구축한 Salesforce에 Slack이 흡수되면서 결국 다시 한번 Best-in-breed Product의 한계를 시사하는 셈이 되어버렸는데요!

(물론 Best-in-breed를 추구하는 소프트웨어들의 약진이 계속되고 있고, 우리의 삶을 분명 better-off 하게 만들고 있지만요. 문제는 기사 제목처럼 ‘얼마나 오래 (자생적으로) 번영할 수 있는가’겠죠!)

이러한 거대한 흐름 속에서 개인적으로 저희 Typed가 되고자 하는 Document-driven Hub의 경우, 아티클에서도 나와 있듯 네트워크 효과를 최대한 레버리지하는 Multi-sided platform으로서 오히려 Microsoft나 Google이 할 수 없는 영역을 파고들고 있다고 생각을 했습니다.

각자의 클라우드 생태계를 구축하려는 거인들 사이에서, 현재 Task나 Chat에 비해 상대적으로 혁신이 더딘 Document-centric Task/Project Mgmt. 분야에서 온갖 클라우드와 채널에 뿔뿔이 산재된 Documents, Resources 들의 관계를 정의해주고 (기존 monolithic한 hierarchical structure를 넘어서), 나아가 통합해주는 ‘Best-in-breed’ Hub로서 Typed의 가치는 유니크할 것이라고 믿어요.

즉, Across-application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API를 통한 생태계 구축은 Best-of-breed Application으로서의 “Integrated Bundle Strategy”를 추구하는 것이죠!

김우진 / Business Strategist & P.O.

Tags

Great! You've successfully subscribed.
Great! Next, complete checkout for full access.
Welcome back! You've successfully signed in.
Success! Your account is fully activated, you now have access to all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