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대체 어떻게 스타트업을 창업할까?

INSIGHT 2020년 10월 19일

스타트업 CEO의 외모는 현실고증이 덜 되었다.

도대체 어떻게 회사를 창업할까?

제게 이 질문은 스타트업에 대한 본격적인 관심이 생긴 27~28살 무렵부터 얼마 전까지 도저히 풀리지 않는 미스터리였습니다. 한국 나이로 서른하나가 된 작년, 한 외국계 컨설팅펌에서 근무하던 저는 ‘아직 방법은 못 찾았지만, 더 늦으면 평생 못할 수도 있겠다’라는 생각에 구체적인 계획도 없이 8월 말에 회사를 박차고 나와 공유오피스 1인실을 덜컥 얻어버렸습니다.

사실 그전에도 몇 번 창업을 시도한 적이 있었습니다. 프랑스와 영국, 미국에서 경영학을 공부하던 저는 주변에 늘 창업보다는 로펌이나 투자은행, 컨설팅펌 입사를 꿈꾸는 친구들이 가득한 환경에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성격상 가만히 있는 것은 절대 못 하는 저는 프랑스에서는 한 언어교환 협회를 만들어 파리 최대 규모의 한국어-프랑스어 언어교환 커뮤니티로 성장시키기도 하였고, 유학생을 위한 부동산 중개 사업도 꽤 오래 했었습니다. 당시에는 여자친구였던 와이프를 도와 프랑스에서 현재의 Éclat Studio의 전신이라고 할 수 있는 Eunyull Hong이라는 주얼리 브랜드도 시작했었고요. 근데 유학생이라는 신분을 떠나, 당시 제가 가진 역량과 지식으로는 ‘사업화’를 하는 것은 번번이  벽에 부딪히곤 했습니다. (그럼에도 훗날 이러한 경험들은 큰 도움이 된듯합니다. 경험의 중요성에 대해서는 후술하도록 하겠습니다.)

현재 회원수 2,400명이 넘는, 3대째 이어지고 있는 프랑스 파리의 한-불 언어교환 커뮤니티
프랑스 파리에서 와이프와 함께 창업한 주얼리 브랜드의 첫 전시회
프랑스 파리에서 국제 유학생들을 위한 부동산 협회 운영 당시 팀원들과 한컷

그러던 중 학창 시절 네이버에서 여름 인턴십을 하면서 처음으로 IT 분야에 저처럼 관심이 많은 친구를 본격적(?)으로 만날 수 있었는데, 이때 나름 처음으로 진지하게 IT 스타트업 창업을 시도해본 경험을 하였습니다만, 결과는 대실패였습니다. 공동창업자 한 명과 국내 IT 대기업에서 경험이 많으신 멘토 한 분을 조력자로 모셔와 짧은 방학 기간 동안 혼자 홈페이지도 만들고 서비스도 기획하며 미친 듯이 몰두했지만, 다시 석사를 위해 해외로 가서는 결국 흐지부지되고야 말았습니다.

오로지 서비스 아이디어만으로 열심히 만들었지만…

3년 전에 한국에 귀국하여, 여러 산업을 경험해보겠다는 야심 찬 포부와 함께 (그래도 안전한 길을 찾아가며) 일하던 중, 다시 한번 ‘창업 병’이 도져 이번에는 몇몇 인턴 친구들, 그리고 학교 후배들과 함께 주말 창업 준비 모임을 만들었습니다. 열심히 아이디어를 설득했고, 주말마다 만나긴 했지만, 결국에는 또다시 아무것도 이루지 못한 채 뿔뿔이 흩어지고 말았습니다.

무엇이 문제였을까요?

스타트업 신으로 넘어온 지 딱 1년이 되었고, 결국 비즈니스캔버스라는 4개월 차 스타트업을 운영하게 된 지금에서야 제가 당시 창업에 실패하였던 이유가 명확히 보입니다.

스타트업 창업에 필요한 다섯 가지 재료

이 글을 쓰기로 결심한 이유는 작년까지의 저처럼 ‘너무나 창업을 하고 싶지만, 도무지 길이 보이지 않는’ 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싶어서입니다. 더군다나 저희 비즈니스캔버스가 연내 Closed Beta 서비스 출시 예정인 비즈니스 문서 툴 타입드(Typed)가 예비창업자분들의 사업계획을 돕고자 하는 미션을 갖고 있기에, 더욱 많이 예비창업자분들과 소통하여 고충을 듣고, 해결책을 제시하고자 합니다. 단, 저는 아직 기업가로서는 아무것도 이룬 것이 없는, 그저 걸음마를 막 배우고 있는 초보 CEO입니다. 즉, 제 미천한 경험은 그저 ‘개발도 못 하고, 그렇다고 자본도 없는’ 예비창업가에서 팀을 꾸려 법인을 설립하고, VC와 액셀러레이터로부터 첫 투자를 받는 데까지 입니다. 그럼에도 제가 비즈니스캔버스를 창업하기까지 걸어온 길이 단 몇 분의 예비창업자분들에게라도 깜깜한 암흑 속에 작은 빛이 되었으면 하는 소망입니다. 또한, 앞으로 종종 연재할 이 글은 저와 저희 회사의 성장기이기도 할 것입니다. 지금 제가 믿거나, 안다고 생각하는 많은 것들이 어쩌면 틀릴 수도 있다는 것을 이 글을 읽는 분들이 너그러이 인지해주셨으면 합니다.

거두절미하고, 스타트업으로서의 ‘성공’은 아직 전혀 모르지만, 그간의 경험을 통해 ‘스타트업 창업’을 위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다섯 가지 재료는 다음과 같습니다.

  • 아이디어
  • 기술 (혹은 전문지식)
  • 사람
  • 열정(=실행력)과 끈기

첫 번째 재료, 아이디어

아마 대부분의 많은 예비창업자분들이 창업을 꿈꾸는 이유일 것입니다. “내 아이디어가 세상 밖으로 나와 실현되었으면 좋겠다.”라는 것이지요! 저 또한 그러했습니다. 사실 창업의 동기에는 ‘나의 사업을 운영하는 것 자체(=be your own boss)’, 혹은 대박을 꿈꿀 수 있는 금전적 동기도 있을 수 있겠지만, 다른 동기가 얼마나 강력하든 그 기반에는 아이디어에 대한 비전이 있을 것이라 믿습니다.

아니 실은, 아이디어 자체를 넘어 아이디어에 대한 강한 애착과 비전은 창업가로서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스타트업 신에 넘어 온 이후, 본인이 하고자 하는 아이템에 대한 강한 애정과 확신이 없는 분들이 자주 흔들리며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는 모습을 종종 목격했습니다. 몇 번의 시행착오를 거치며, 창업가는 결국 아이디어라는 반짝이는 재료를 강한 확신과 비전으로 정교하게 다듬어 반드시 ‘구체적인 계획’으로 만들어야만 한다고 느꼈습니다. 나만 좋다고 생각하는 아이디어를 남들까지 공감하는 ‘사업계획’으로 만드는 이 레시피에는 반드시 방대한 창업 분야의 지식과 경험, 그로부터 끊임없이 샘솟는 인사이트, 최소한의 비즈니스 지식, 그리고 무엇보다 엄청난 집념이 필요합니다.

혹시 스타트업 창업을 꿈꾸는 20대분이시라면, 반드시 많은 경험을 하셨으면 합니다. 지금 돌이켜보면, 제가 사업을 할 수 있는 분야는 지극히 제 지난 경험 내에서 국한되는 것 같습니다. 그게 여행이나 운동과 같은 개인적인 관심사든, 직업적인 경험이든 뭐든 좋은 것 같습니다. 그리고 자신이 좋아하거나 잘하는 분야를 찾게 된다면, 반드시 매니아가 되어 깊이 공부하고 파보는 것이 훗날 창업에 큰 자산이 되는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생산성/협업 툴 분야가 그러했습니다. 2011년부터 아이폰과 맥을 쓰게 되면서, 남들이 모바일 게임을 하듯이 제게 인생의 커다란 재미는 다양한 생산성/협업 툴을 써보며 ‘어떻게 일을 효율적으로 처리하고 관리할까’라는 것에 대해 고민하는 것이었습니다. 다양한 툴들을 둘러보고 직접 써보며 그 기저에 숨겨진 철학을 이해하고, 조금씩 저만의 업무 처리/관리 철학을 가다듬다 보니 어느샌가 주변에서 ‘협업 툴 매니아’라는 아이덴티티가 생겨 결국 컨설팅펌에서도 관련 세미나를 진행하는 등 나름 준전문가 수준까지 오르게 되었습니다. 반면에 저는 모바일이든 콘솔이든 게임은 거의 해본 적이 없는데, 이런 제가 게임 사업을 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되겠지요?

그런데 반짝이고 넘치는 인사이트만으로도 부족한 것 같습니다. 소설가가 작품을 쓸 때 아이를 낳는 고통에 비유하는데, 창업가가 아이디어를 사업계획으로 구체화하는 과정도 비슷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사실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구체적인 계획 없이 아이디어만으로 다소 무모하게 창업 전선에 뛰어드는 것을 보았습니다. 물론 본인이 제품을 개발할 수 있는 엔지니어라면 이 순서가 최소한의 제품 개발 뒤에 올 수 있겠지만, 그럼에도 구체적인 사업 전략과 로드맵은 단지 투자를 받기 위해서가 아닌, 실제 사업의 성공을 위해서는 당연히 필수적이 요소일 것입니다. (바로 이 부분을 저희 Typed가 해결해 드리고자 합니다.^^)

그러면 어떻게 아이디어를 공동창업자 내지 초기 팀원들, 나아가 투자자들까지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사업계획으로 가다듬느냐?! 는 향후 보다 구체적으로 다루고자 합니다.

두 번째 재료, 기술 (혹은 전문지식)

사업 분야에 따라 다양한 의미가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예컨대, AI 딥테크 스타트업을 창업한다면서 본인이 AI에 대한 기술은커녕 전반적인 이해까지 없다면 사실상 불가능할 것입니다. 유통 사업을 하면서 해당 분야에 완전한 문외한이어도 마찬가지겠지요. 최근에는 대부분 IT 스타트업이거나 IT적인 요소가 최소 일부 결합되어 있는데, IT 스타트업 창업을 위해서는 무조건 본인이 ‘SW 개발 역량’을 갖춰야 한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물론, 본인이 개발 역량은 있으면 무조건 플러스일 것입니다!)

IT 스타트업의 경우, 물론 SW 개발자가 창업하기 훨씬 유리한 것은 사실입니다. 본인이 시제품이라도 뚝딱 만들어 낸다면 공동창업자든, 투자자든 백문이 불여일견인 만큼 tangible하게 보여줄 수 있는 것이 있을 테니까요. 그러나 저처럼 코드 한 줄 쓸 줄 모르는 비개발자시라면, 최소한 개발자와 제품에 대해 무리 없이 소통을 할 수 있는 수준의 높은 IT Literacy는 필수적인 것 같습니다. 본인이 실제 코딩은 못하더라도, 서당 개 삼 년이면 풍월을 읊듯 많은 IT 서비스를 써보고, 관련 지식을 계속 탐독하여 개발자가 듣기에 충분히 make-sense한 제품의 기획을 설파할 수 있어야 할 것입니다. 만약 본인이 하는 이야기가 개발자가 듣기에 황당한 ‘개소리’로 들린다면, 비개발자로서 좋은 CTO를 모시고 오는 것은 정말 친한 친분이 있지 않은 이상 쉽지 않은 일일 것입니다. 더군다나 그 CTO가 굉장히 product-oriented하지 않다면, 향후 제품에 대한 비전과 ownership을 가지고 가야 할 대표로서 여러 어려움을 겪을 확률이 높을 것입니다.

즉, 원천 기술 자체를 직접 손으로 만들어내는 것은 필수가 아닐 수도 있겠지만, 최소한 일반인보다는 훨씬 높은 수준의 기술적 이해도를 필요로 하는 것은 분명합니다.

세 번째 재료, 돈

이 부분이 아마 대다수 예비창업자들이 좌절을 맛보는 마의 구간일 것입니다. 좋든 나쁘든 아이디어야 창업을 꿈꾸는 사람들 대다수가 있기 마련이고, 최근 코딩을 할 줄 아는 분들이 많아지고, 기술에 대한 이해도도 높아지고 있기에 기술 장벽도 어느 정도 넘는다고 할지라도, 결국 사업을 위한 초기 자본을 어디서 구해야 하느냐는 불과 1년 전의 제게도 정말 어려운 문제였습니다.

지금에 와서 느끼는 부분은, 초기 사업자금 조달은 어쩌면 우리나라의 예비창업자에게는 오히려 다른 재료들에 비해 가장 쉽게 해결될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일 년 전에 회사를 다니며 막연히 창업을 고민하던 과거의 제게 조금 냉정하게 조언하자면, 창업의 다섯 번째 재료라고 언급한 ‘열정(=실행력)’이 부족하다고 직언할 것 같습니다. “정말 자금 조달의 방법과 수단에 대해 꼼꼼히 알아보았는가?”라는 질문에, 그때의 저는 자신 있게 답할 수 없었을 것입니다. 이 글을 읽는 분 중 초기 자금에 대해 고민하시는 분들이 있다면, 특히 과거의 저처럼 3F(Family, Friends, Fools)로부터 bootstrap하지 못하는 상황이라면, 마찬가지 질문을 드릴 수밖에 없습니다.ㅠㅠ

정말 진지하게 자금 조달에 대해서 알아보셨나요?

생각보다 예비창업자의 초기 자금 조달에 대해 체계적으로 다룬 가이드 형식의 글은 많이 없지마는, 또 잘 찾아보면 생각보다 정말 많은 것도 사실입니다.

제가 다들 아시면서도 그저 뼈 때리고자 하는 잔소리를 하려고 글을 쓰는 것은 아니므로, 예비창업자의 funding 방법 관련하여서는 추후 별도의 포스팅을 통해 상세히 다루고자 합니다. 그 글을 기다리실 수 없는 분들은 지금 바로 인터넷 검색을 하시기 바랍니다!

어떤 이유에서든 인터넷상에서 정보가 충분치 않다면, 언제든지 주변에 조금이라도 알법한 사람에게 염치 불고하고 도움을 요청하는 용기도 필요합니다. 저도 그렇고, 저를 비롯한 많은 창업자가 24/7의 살인적인 업무에 치여 살다 보니, 빠른 회신은 힘들 수 있지만, 개인적으로 정말 간절함이 보이시는 분들은 과거의 제가 생각나서 꼭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리고 싶은 마음이 들더라고요!

도움을 요청하는 것과 관련해서 조금 더 첨언 드리면, 예비창업자 시절부터 주변에 온갖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언제든지 도움을 요청하는 것에 익숙해지셨으면 합니다. 물론, 도움도 다짜고짜 요청하는 것이 아닌, 상대방을 배려하고, 나아가 시너지까지 낼 수 있는 일종의 ‘도움 구하기 테크닉’이 어느 정도는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럼에도 아직 아무것도 없는 예비창업자와 초기 스타트업 대표가 기본적으로 가져야 하는 자세는, 언제든지 누군가에게 자신을 낮추고 진심으로 도움을 요청할 준비가 되어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이러한 도움 요청은 항상 외면과 때로는 차가운 냉소도 수반합니다. 이조차도 필연적으로 익숙해져야 하는 게 창업가의 숙명이라고 느끼고 있습니다. 거절이 두려워 도움을 구하지 못한다면, 실제 창업 이후의 투자자나 고객들, 심지어 팀원들로부터 받을 수 있는 외면과 거절을 감당하기 어려울 수 있습니다.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 예비창업자나 초기 스타트업의 자금 조달에서는 우리나라만큼 정부 지원을 중심으로 지원 체계가 잘 갖추어진 나라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1억 원의 지원금이 달린 중소벤처기업부의 예비창업패키지를 포함하여, 정말 많은 크고 작은 정부/민간 지원 사업들이 있습니다. 아쉽게 저희는 이번 창업 전에 타이밍 상 예비창업패키지를 지원하지 못하였지만, 다시 돌아간다면 분명 예비창업패키지를 시발점으로 본격적인 창업을 준비해나갈 것 같습니다. 또한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등 정부가 예비창업자 혹은 초기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100% 보증을 해주는 Debt Financing도 있는데, 몇 년 전에 창업자 연대보증이 폐지됨에 따라 그 리스크가 훨씬 줄었습니다. 즉, 꼭 어렵게만 보이는 투자가 아니더라도, 지원금이나 대출을 활용하여 충분히 초기에 자금 조달을 할 수 있는 인프라가 잘 마련되어 있으며, 사실 다른 네 가지 재료가 잘 준비되어 있으면 생각보다 훨씬 수월하게 준비할 수 있는 부분이 바로 초기 자금 조달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럼에도 모임 혹은 동아리 수준에서 실제 ‘회사’로 넘어가지 못한 과거의 경험을 돌이켜보면, 용돈을 받거나 아주 적은 돈으로 최소한의 생계를 유지할 수 있는 대학생 혹은 갓 대학을 졸업한 창업팀이 아니라면, 최소한 자금 조달에 대한 확고한 계획은 열정 넘치는 모임이 창업팀으로 진화할 수 있게끔 하는 아주 유효한 수단이라고 느꼈습니다. 본인의 아이디어에 관심을 보이는 몇몇 팀원을 구한다고 해도, 처음 몇 번이야 열정으로 움직이겠지만, 대부분은 창업가 본인만큼의 열정을 다른 팀원들에게 똑같이 기대하기는 어려울 수 있습니다. (물론, 이 열정의 전파마저도 창업가의 몫이지만요…!) 더군다나 20대 후반만 되어도 커리어와 생계를 생각해야 하기 때문에, 자신이 함께 하고자 하는 분들에게 막연한 열정을 요구하는 것도 어쩌면 과욕일 것입니다.

즉, 창업가의 가장 큰 숙제 중 하나는 (처음이든 나중이든!) 바로 사업에 필요한 돈을 끌어오는 것인데, 이로부터 바로 팀원들의 신뢰가 시작되는 경우가 많고, (‘아, 그래도 이 사람 믿으면 굶어 죽지는 않겠구나!’^^;) 월급을 나눠줌으로써 조금씩이나마 ‘회사’처럼 변모해가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뭐니 뭐니 해도, 결국 기본적인 생계를 해결할 수 없다면 아무리 큰 이상도 지속해서 밀고 나가기 힘들기 마련입니다. 즉, 본인이 대표로서 창업을 고려 중이라면, 반드시 자금 조달을 어떻게 할 것인지는 충분히 알아보고, 초반부터 같이 하고자 하는 분들에게 이에 대한 확고한 계획을 납득시키는 것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이번 글은 여기에서 마치고자 합니다. 사실 오늘 말씀드린 것들에 대해서는 익히 알고 있는 내용이 많으실 텐데, 다음에 보다 구체적인 정보성 있는 유용한 글로 찾아뵙겠습니다!

다음 편은 제가 개인적으로 창업가에게 가장 중요하다고 느끼는 사람열정(=실행력) & 끈기에 관해 이야기해보고자 합니다.

스타트업 창업을 꿈꾸시는 분들이 언젠가는 본인의 비전을 세상에 꼭 투영시킬 수 있기를 바랍니다. 저 또한 그런 부푼 꿈으로 하루하루 열심히 나아가고 있고요! 다들 화이팅입니다! :)

Image for post
비즈니스캔버스는 체계적인 리서치와 문서 작성 및 협업이 필요한 스타트업 창업자, 컨설턴트 및 기업 내 사업개발자를 위한 비즈니스 문서 툴 ‘Typed(타입드)’를 개발하고 있습니다.

김우진 / Business Strategist & P.O.

hello@business-canvas.com

Tags

Great! You've successfully subscribed.
Great! Next, complete checkout for full access.
Welcome back! You've successfully signed in.
Success! Your account is fully activated, you now have access to all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