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am Typed를 만나다] 디자인을 맡고 있는 공동창업자 이승민

TEAM 2021년 1월 18일

안녕하세요, 승민님! 자기소개와 하시는 일의 소개 부탁드려요.

비즈니스캔버스에서 제품의 기획과 UI/UX 디자인을 담당하고 있는 프로덕트 디자이너 이승민입니다. 원래 기술에 관심이 많았습니다. 그래서 기술적으로 재미있는 시도를 하는 회사에 들어가고 싶었죠. 그래서 서울대학교 공업디자인학과 졸업 후, AI 스타트업에 창업 멤버로 들어가 디자이너로 커리어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그 후 사용자 중심 서비스를 만들고 싶어졌고 몇몇 스타트업을 거쳐 비즈니스캔버스에 합류하게 되었습니다.

어떻게 하다가 함께 창업까지 이르게 되셨나요?

우리나라를 넘어 전 세계 사람들이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만들고 싶었습니다. 그때 공동창업을 제안한 우진 님의 큰 비전과 실행 가능해 보이는 전략에 공감하게 되어서 팀에 합류하게 되었습니다.

또 그리고 팀원들이 너무 좋았어요. 좋은 과정이 안타깝게도 항상 좋은 결과를 담보하지는 않지만, 좋은 결과는 좋은 과정 없이는 없을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함께 좋은 과정을 만들 수 있는, 같이 일하고 싶은 사람들이 모였기에 주저하지 않고 공동창업을 결심했습니다.

비즈니스캔버스는 어떤 제품을 만드는 회사인가요?

다양한 데이터 활용에 최적화된 One-stop 문서 소프트웨어 “Typed”를 만들고 있습니다.

다른 스타트업과는 다른 비즈니스캔버스만의 매력은 무엇일까요?

정말 수평적 문화가 무엇인지 보여주는 회사라고 생각합니다. 서로가 다른 사람의 의견을 잘 들어주고 그만큼 자신의 의견을 자유롭게 말합니다. “Typed”라는 제품과 비즈니스캔버스라는 회사를 내가 함께 만들고 있다는 것이 느껴질 겁니다.

비즈니스캔버스에서 지금까지 했던 일 중 가장 도전적인 일이 무엇이었나요?

아이디어 외에는 아무것도 없었던 동아리 단계에서, 제품 개발을 해나가면서 투자 유치를 하고, Typer 분들을 한 분씩 더 모셔가면서 문화를 만들어나가는 모든 과정이 모두 도전적입니다. 그전에도 여러 스타트업을 거쳐왔지만, 지금이 가장 빠르고 전략적으로 나가는 중이라고 생각합니다.

UI/UX 디자이너로서 다음 목표는 무엇인가요?

저희 제품 Typed(타입드)는 80년대 처음 나온 이후 굳어진 ‘회색 배경 위 떠 있는 A4 용지’ 인터페이스를 대체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고 있는 만큼, UI/UX가 무척이나 중요합니다.

따라서 디자이너들의 비중이 굉장히 큰데, 환상적인 팀플레이를 하는 디자인팀을 만들어보고 싶습니다. 자유롭게 의견을 주고받는 수평적이고 즐거운 디자인팀을 만들어 보고 싶어요. 그런 환경이 되었을 때 같이 성장하면서 멋진 디자인을 만들면 너무 행복할 것 같습니다.

팀원이자 디자이너로서 승민님의 장점을 알려주세요.

체력 좋고 성실하고 꼼꼼한 게 장점입니다. 디테일도 볼 수 있고 큰 그림도 볼 수 있는 디자이너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남을 배려하려고 많이 노력해요. 제품은 혼자 만드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UI/UX가 굉장히 중요한 서비스 같은데, 앞으로 어떤 디자인 팀을 꿈꾸나요?

“난 이것 만큼은 누구보다 잘한다”라는 자기만의 무기를 가진 사람이 모여서, 같이 시너지를 내서 성장하는 팀을 꿈꾸고 있습니다. 다 잘하는 건 불가능하지만 특장점이 있는 사람이 모이면 상향 평준화가 되지 않을까요?

타입드를 만드는 비즈니스캔버스의 디자이너로서 중요한 자질이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첫째로, 요구받지 않아도 주도적으로 문제를 발견하거나 개선하는 사람입니다. 스타트업인 만큼 전사적인 프로세스에 따르는 것이 아닌, 시시각각 변하는 상황에서도 최적의 솔루션으로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이 중요합니다.

둘째로, 자신이 항상 틀릴 수 있다는 점을 염두하고 커뮤니케이션을 하는 사람이어야 합니다. 우리가 항상 이야기하는 것은 “자신이 무언가를 안다는 사실도, 모른다는 사실도 잊어버려라.”라는 것인데, 그만큼 유연하게 본질에 대해 함께 고민할 수 있는 분이 필요합니다.

전반적인 제품 개발을 위한 협업 프로세스가 어떻게 이뤄지나요?

초기 제품의 큰 틀은 팀 전체 회의를 통해서 만들었고요. 이를 바탕으로 디자인팀이 와이어프레임 작업과 UX/UI 작업을 하고 어느 정도 작업이 진행되면서 논의할 사항이 생기면 회의를 통해 결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앞으로는 새로운 기능을 추가하거나 업데이트할 사항이 있으면 PO와 디자인팀이 먼저 시각화를 하고 이를 바탕으로 회의를 하여 최종적으로 제품에 반영할지 여부가 결정됩니다. 다른 서비스들과 달리 시각화가 굉장히 중요해서, 디자이너가 프로덕트 기획에 상당히 깊게 관여하게 됩니다.

어떤 툴을 주로 많이 활용하시나요?

원래는 XD를 사용했는데요. 요즘은 Figma로 작업툴을 바꾸는 중입니다. 상황에 따라 포토샵, 일러스트레이터, 애프터이펙트, 프레이머, 간혹 코딩을 하기도 하고 가리지 않고 씁니다.

어떤 사람과 같이 일하면 행복하고, 어떤 사람과 일할 때 힘들었나요?

일 자체를 즐기는 사람과 하면 좋은 기운이 전염되어서 저도 일하는 게 즐거워지는 거 같습니다. 매일매일 서비스와 회사에 애정이 넘치는 분들과 함께하면서 “팀원이 최고의 복지다.”라는 말이 공감되고 있습니다.

과거에 경험을 돌아보면, 업무에 관한 의견을 감정적으로 받아들이는 사람과 일할 때 힘듭니다. 좋은 팀원이란 것이 항상 내 의견을 ‘받아들여 주는 사람'을 의미하지는 않습니다. 좋은 제품을 만들기 위해서는 치열한 논쟁도 필수적이니까요.

다른 팀원분들은 어떤 분들이시며, 함께 일하기 어떠신가요?

책임감이 강하고 서로의 의견을 존중하는 사람들입니다. 같이 일하면 든든한 사람들입니다. 예를 들어, 사업전략과 자금 조달을 맡고 있는 우진 님은 항상 더 좋은 제품을 만들기 위한 계획이라면, 돈은 생각하지 말고 일단 무조건 의견을 제시해달라고 합니다. 자금 조달은 자신의 책임이고, 어떻게든 현실적인 계획으로 만들어 줄 것이라고요. 각자 영역을 든든하게 책임지다 보니, 덩달아 더욱 책임감이 생기는 것 같습니다.

비즈니스캔버스에서 행복하게 일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이 있다면?

의미 있는 제품을 만들고자 하는 열정이 있으시다면 아마 큰 행복을 느끼실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지난 40년간 전 세계인들의 문서 표준이었던 Microsoft Word를 대체하는 솔루션을 만든다는 것은 분명 쉽지 않지만, 이루게 된다면 커다란 의미가 될 것입니다. 이런 커다란 비전을 ‘실현 가능한 수준'으로 만들어 아직 초기지만 계속해서 유의미한 마일스톤들을 만들어내고 있는데, 과정에서도 큰 성취감을 느끼실 수 있을 거예요. 나의 의견이 제품에 반영되는 것을 바로바로 볼 수 있으니까요.

디자이너 채용 프로세스에 대해서 알려주세요!

이력서 포트폴리오를 받고 실무 면접, 팀 면접을 보고 최종결과를 알려드립니다. 화려한 이력과 포트폴리오보다는 디자인을 좋아하고 욕심이 있는 사람, 즉 성장 가능성이 높은 사람을 찾고 있습니다.

마지막 질문입니다. 미래의 동료 디자이너에게 우리 팀에 대해 이것만은 꼭 알아주었으면 하는 점!

주도적으로 디자인을 해서 바로바로 고객의 피드백을 받고, 이 과정을 통해 빠르게 성장하고 싶은 디자이너라면 초기 스타트업인 비즈니스캔버스만큼 최적의 환경은 없을 것입니다. 초기 스타트업임에도 비교적 체계적인 프로세스와 안정적인 환경을 갖추고 있습니다. 초고속으로 성장하는 회사와 본인의 성장이 align 되어, ‘회사' 이상의 의미를 갖게 되는 ‘팀’을 찾으신다면 지금 바로 저희 회사에 지원해 보세요!

이승민 / Product Designer

Tags

Great! You've successfully subscribed.
Great! Next, complete checkout for full access.
Welcome back! You've successfully signed in.
Success! Your account is fully activated, you now have access to all content.